O slideshow foi denunciado.
Seu SlideShare está sendo baixado. ×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Anúncio
Carregando em…3
×

Confira estes a seguir

1 de 36 Anúncio
Anúncio

Mais Conteúdo rRelacionado

Diapositivos para si (20)

Semelhante a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20)

Anúncio

Mais de Euromonitor International (20)

Mais recentes (20)

Anúncio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1. 1.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문경선 선임연구원 식품 & 영양 부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코리아 Sunny Moon Senior Analyst at Euromonitor International Korea, Food and Nutrition
  2. 2. © Euromonitor International 2 This PowerPoint presentation includes proprietary information from Euromonitor International and cannot be used or stored with the intent of republishing, reprinting, repurposing or redistributing in any form without explicit consent from Euromonitor International. For usage requests and permission, please contact us http://www.euromonitor.com/locations. 2 © Euromonitor International
  3. 3. OVERVIEW © Euromonitor International 3 Baby food Snack Indulgence Chili sauce Ready meal
  4. 4. © Euromonitor International 4 Baby food global market overview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Western Europe North America Asia Pacific 0 100 200 300 400 500 600 700 800 900 0 2 4 6 8 10 12 14 USDPerCapita,2017 % CAGR, Market Size Eastern Europe Latin America Middle East and Africa Australasia Note : Bubble size indicates market size in US$ million in 2017, Range displayed : US$902.24 to 35,003.23 Baby Food : Putting Asia Pacific & Middle East and Africa in Context, 2012-2017
  5. 5. © Euromonitor International 5 Baby food global market overview Western Europe Asia Pacific Middle Ease and Africa South Korea 0 100 200 300 400 500 600 2013 2014 2015 2016 2017 USD USD Per baby (0-36 months)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6. 6. © Euromonitor International 6 Asia Pacific, Middle East and Africa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7. 7. © Euromonitor International 7 Challenges New registration legislation >>> To reduce imported brands Lower Breastfeeding rate >>> Polices to promote breastfeeding 7 © Euromonitor International Source : Unicef and WHO
  8. 8. © Euromonitor International 8 China Baby Food Market Opportunitie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Premiumisation Partnerships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0.0 1.0 2.0 3.0 4.0 5.0 6.0 7.0 8.0 9.0 illuma Friso Firmus Aptamil S-26 Yili Nutrilon Heinz Biostime %valueshareretailRSP China: Baby food brand shares 2012-2017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9. 9. © Euromonitor International 9 China Baby Food Market Opportunitie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 Mother & Baby specialist stores  Internet retailing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30.6 36.5 34.4 35.0 38.3 42.0 Specialist 7.2 9.9 16.0 22.2 24.0 26.1 Internet retailing 0 10 20 30 40 50 60 70 80 90 100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oftotalretailvaluesales China : Baby Food distribution 2012-2017 Other Foods Non-Grocery Specialists Internet Retailing Supermarkets Hypermarkets Health and Beauty Specialist Retailers Other Channels
  10. 10. © Euromonitor International 10 HMOs Milk Formula Goats’ Milk Formula Source: Similac, Nestle Source: Karihome, Babybio China Baby Food Market Opportunities
  11. 11. © Euromonitor International 11 Asia & Middle East Baby Food Market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Female Employment rate Growing-up Milk Formula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Vietenam China Indonesia Malaysia Thailand Saudi Arabia Russia 0 10 20 30 40 50 60 70 80 0 10 20 30 40 50 60 FemaleEmploymentrate Milk Formula kg pet capita (population aged 0-36 months) Emerging Markets Pet Capita Milk Formula Sales (kg) in 2017 Female Employment in 2016
  12. 12. © Euromonitor International 12 Vietnam  Above 2 years old baby  Liquid / Growing-up  Premium Indonesia  Online community  Convenience stores Saudi Arabia  Up to 36 months baby  Pharmacies Vietnam, Indonesia, and Saudi Arabia Baby Food Market Source: Minang Mart Source: Nahdi
  13. 13. © Euromonitor International 13 Halal Certification?
  14. 14. © Euromonitor International 14 Halal Certification in Asia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0.0 5,000.0 10,000.0 15,000.0 20,000.0 Indonesia China Philippines Singapore others USDmillion Halal in Asia Pacific Leading Markets 2017/2021 (Retail value sales) 2017 2021
  15. 15. © Euromonitor International 15 Halal Certification in Asia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Dairy Baby Food Ice Cream Biscuits Others 0 2,000 4,000 6,000 8,000 10,000 12,000 14,000 Actualsalesoftotalcategory (USDmillion) Halal in China by Leading Packaged Food, 2017 Dairy Baby Food Ice Cream and Frozen Desserts Sweet Biscuits, Snack Bars and Fruit Snacks
  16. 16. OVERVIEW © Euromonitor International 16 Baby food Snack Indulgence Chili sauce Ready meal
  17. 17. © Euromonitor International 17 Snacking in Global Market Overview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Western Eurpoe Eastern Europe North America Latin America Asia Pacific Australasia Middle East and Africa 0 10 20 30 40 50 60 70 80 0.0% 1.0% 2.0% 3.0% 4.0% 5.0% 6.0% 7.0% USDPerCapita,2017 % CAGR, Market Size Sweet Biscuits, Snack Bars and Fruit Snacks, 2017-2022  The biggest market size  The highest growth rate  The lowest sales per Capita
  18. 18. © Euromonitor International 18 Snacking in Global Market Overview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Western Eurpoe Eastern Europe North America Latin America Asia Pacific Australasia Middle East and Africa 0 20 40 60 80 100 120 140 160 0.0% 0.5% 1.0% 1.5% 2.0% 2.5% 3.0% 3.5% 4.0% USDPerCapita,2017 % CAGR, Market Size Confectionery, 2017-2022  The biggest market size  The highest growth rate  The lowest sales per Capita
  19. 19. © Euromonitor International 19 Snacking in Global Market Overview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Western Eurpoe Eastern Europe North America Latin America Asia Pacific Australasia Middle East and Africa 0 20 40 60 80 100 120 140 160 0.0% 1.0% 2.0% 3.0% 4.0% 5.0% 6.0% 7.0% USDPerCapita,2017 % CAGR, Market Size Savoury Snacks, 2017-2022  The biggest market size  The highest growth rate  The lowest sales per Capita
  20. 20. © Euromonitor International 20 Health Conscious Consumer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Nuts Snack BarsDried Fruit
  21. 21. © Euromonitor International 21 High-end nuts/ fruit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Want Want 1. Want Want 2. BestoreLay's 3. Lay’s 4. Three Squirrels Qia Qia 5. Qia Qia Oishi 6. Oishi Copico 7. Copico 8. Orion Orion 10. Be & Cheery Lai Yi Fen 9. Lai Yi FenBangbangwa Hao Duo Yu Strong Sweet Hour 1 2 3 4 5 6 7 8 9 10 11 2012 Rank 2013 Rank 2014 Rank 2015 Rank 2016 Rank 2017 Rank Ranking of Savoury snack in China Po-Li
  22. 22. © Euromonitor International 22 High-end nuts/ fruit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Bestore, Three Squirrels, Vinamit
  23. 23. © Euromonitor International 23 Health Consciou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 Internet retailing / drug stores / foodservice  On-the-go lifestyle  Smaller / Fresher packaging Source: RiteBite Breakfast Bar, Fitbar
  24. 24. © Euromonitor International 24 Premium Private Label (PB brand)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Giant, Indomaret, Super Indo 365
  25. 25. © Euromonitor International 25 Premium Private Label (PB brand)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Tesco, Waitrose, Marks & Spencer
  26. 26. © Euromonitor International 26 Local over Global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ource: Lotte, Kettle Brand, Bagrry's
  27. 27. © Euromonitor International 27 New Developed Products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Singapore Japan
  28. 28. OVERVIEW © Euromonitor International 28 Baby food Snack Indulgence Chili sauce Ready meal
  29. 29. © Euromonitor International 29 Chili Sauces : Preference for exotic taste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Value market size, US$ million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660 670 680 690 700 710 720 US 38 40 42 44 46 48 50 Canada United Kingdom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 South Korea 2016 2017 Source: Kraft Heinz, Tesco, Tesco, Texco
  30. 30. © Euromonitor International 30 Chili Sauces Global Overview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10.5 11 11.5 12 12.5 13 13.5 Turkey 0 0.1 0.2 0.3 0.4 0.5 0.6 0.7 0.8 0.9 Czech Republic Ukraine Value market size, US$ million 2016 2017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Source: Nando’s, Tesco
  31. 31. OVERVIEW © Euromonitor International 31 Baby food Snack Indulgence Chili sauce Ready meal
  32. 32. © Euromonitor International 32 Ready Meal Global Market Overview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1,000 6,000 11,000 16,000 21,000 Chilled Ready Meals Frozen Ready Meals Prepared Salads Frozen Pizza Shelf Stable Ready Meals Dried Ready Meals Chilled Pizza Chilled Lunch Kits Dinner Mixes Market size of Ready Meal in World, 2017, US$ million
  33. 33. © Euromonitor International 33 Ready Meal Global Market Overview Source: Euromonitor International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0% 1% 2% 3% 4% 5% 6% 7% 8% 9% Chilled Lunch Kits Prepared Salads Chilled Ready Meals Frozen Pizza Chilled Pizza Frozen Ready Meals Dried Ready Meals Shelf Stable Ready Meals Dinner Mixes CAGR% of Ready Meal in World, 2012-2017
  34. 34. © Euromonitor International 34 Ready Meal in UK Source: Tesco NEW OPPORTUNITIES IN GLOBAL FOOD MARKET
  35. 35. © Euromonitor International 35 Key Findings on Global Food Market HEALTHY LIVING IN FOOD AND NUTRITION Benchmarking from developed ready meal market Increasing in interest of exotic spicy sauces Popularity of health conscious snacking Big potential of Halal food in Asian market Big opportunities in China with Premiumisation
  36. 36. Thank you 문경선 선임연구원 Sunny Moon, Senior Analyst at Euromonitor International Korea, Food & Nutrition sunny.moon@euromonitor.com + 82 2 6138 4366

Notas do Editor

  • 오늘 많은 식품 업계 분들이 참석해주신 걸로 안다. 전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유행에 민감하고 늘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한국 소비자들의 특징 덕에 국내 시장에 도전하여 성공이든 실패든 경험해 봤다면 전세계 어느 FMCG 시장에도 도전해볼 만하다는 얘기가 있다. 오늘 그 최전방에 계신 분들이 참석해 주신만큼 글로벌 식품 시장에 대한 몇가지 팁을 공유해 드림으로써, 해외시장으로 진출에 대해 크고작은 고민들이 있으셨다면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얻어가실 수 있는 그런 자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오늘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다.
  • 세미나 동안 사진 촬영 금지
    슬라이드는 행사장 입구 명함볼에 명함 넣어주신 분들께 행사 일주일 전후로 자료 공유 드릴예정 – 명함 drop 하고 가세요!

    궁금하신 사항은 행사 끝난 이후 앞으로 오시면 영업담당과 함께 상세히 설명 예정
  • 왼쪽 그래프: 베이비푸드 및 유제품의 시장 파이가 가장 큰 곳이 아시아 퍼시픽으로 북미, 서유럽보다도 큰 규모. 그러나 0세부터 36개월 소비자가 소비하는 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2017년 기준 아시아는 170달러가 중동 지역은 32달러 수준으로 매우 낮은 곳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볼 수 있음.
    베이비 푸드 시장의 성장을 위해서는 소비자 숫자도 물론 중요하지만, 한 아기가 평균 금액적으로 얼만큼 소비하느냐는 그 시장의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
    이미 한국 기업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그것도 베이비푸드 시장에서 보급용 분유와 이유식 제품을 생산하는 단계는 아닌만큼, 프리미엄화 또는 보다나은 기능성에 초첨을 맞춰 해외 진출 전략을 짜는 것이 필요.
  • 왼쪽 그래프: 베이비푸드 및 유제품의 시장 파이가 가장 큰 곳이 아시아 퍼시픽으로 북미, 서유럽보다도 큰 규모. 그러나 0세부터 36개월 소비자가 소비하는 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2017년 기준 아시아는 170달러가 중동 지역은 32달러 수준으로 매우 낮은 곳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볼 수 있음.
    베이비 푸드 시장의 성장을 위해서는 소비자 숫자도 물론 중요하지만, 한 아기가 평균 금액적으로 얼만큼 소비하느냐는 그 시장의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
    이미 한국 기업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그것도 베이비푸드 시장에서 보급용 분유와 이유식 제품을 생산하는 단계는 아닌만큼, 프리미엄화 또는 보다나은 기능성에 초첨을 맞춰 해외 진출 전략을 짜는 것이 필요.
  • 아시아퍼시픽, 중동의 여러 국가들 가운데, 모두 살펴보면 좋겠으나 시간관계상, 한국 기업들이 그래도 진출 가능성이 있는 국가들 중심으로 현지 시장 현황은 어떠한지, 주요 경쟁자들은 이미 시장에서 어떻게 포지셔닝 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 먼저 중국. 지난해 중국시장에 진출했던 한국 기업들 고전. 분유시장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올해 1월부터 새로운 정책이 시행되면서 중국 수입 분유 시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과거 분유 멜라민 파동이후, 중국 정부는 고품질의 분유를 생산/유통하기 위해 투명성과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는 정책 시행. 한 업체가 최대 3개의 상위브랜드, 각 브랜드당 3개의 섭브랜드만 유통하여, 총 9개의 브랜드까지 유통할수 있도록 하여 군소 브랜드가 난립하는 것으로 막고자 함. CFDA에 성분에 대한 인증을 받아야만 함으로서, 자연스럽게 프리미엄 제품만 시장에 정작하게 될 것으로 보임. 실제로 한국어로 표현하면 “배합등록 관리규정” 시행으로, 지난해 말 총 2300여개의 브랜드에서 올해 1000개의 브랜드로 축소되었음.

    두번째는 아직 현저히 낮은 중국의 모유수유 비율을 챌린지로 꼽을 수 있음. 유니세프와 WHO의 글로벌 모유수유 정도를 나타내는 스코어 카드가 있음. 6개월 이전 아기들의 모유수유 비율은 세계 평균 40% 정도로 나타남. 그런데 중국의 경우 20% 대의 낮은 완모 비율을 보이는데, 중국 정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워킹맘 중 28%만이 출산휴가 이후 모유수유를 계속하겠다고 답함.
    모유수유 비율이 낮은데 왜 분유시장에겐 위기인가? 라고 반문할 수 있겠으나, 세계 평균을 밑도는 모유수유 비율은 정부로 하여금 분유시장을 억제하는 다양한 정책을 만들도록 한다.
    한편 홍콩의 경우 완모 비율이 서유럽이나 북미와 같은 수준을 따라가기 위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서 장기적으로 대륙인 중국에서는 이러한 트렌드를 따라갈 경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됨.

    하지만, 보는 각도에 따라 이러한 챌린지 요소를 기회로 인식하고 호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분명히 있다. 실제로 발빠른 국내 유업체들은 이미 준비를 마치고, 중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


  • 첫번째로, 조제분유 배합등록 관리규정 시행은 성분 및 품질에 자신있는 국내 업체들에겐 호기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10% 정도의 제품은 규정을 충족하지 못해서 유통이 보류되기도 했으며, 저가를 무기삼아 중국의 저개발 지역에서 유통되던 브랜드들도 제품 존속을 위해 프리미엄화가 가속화 되고 있지만, 기존에 저가 브랜드라는 소비자의 선입견을 바꾸는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입되던 소규모 프리미엄 브랜드 들은 관리규정 시행 이후 중국시장에서 아예 철수하거나, 올해 말까지 인터넷 상에서는 규정 적용이 면제되는 점을 이용해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만 유통하며 시간을 버는 전략을 펴고 있기도 함.

    이러한 시장상황에서 발빠르게 현지화하기 위해 해외 브랜드들의 경우 현지 회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현지에 진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실제로 약 134개의 분유 업체 가운데 약 40% 가 순수 중국 현지 업체이고 나머지는 단독으로 시장에 진입한 해외업체이거나 파트너십을 통한 해외/현지업체의 조인트 컴퍼니 인 것으로 파악된다. 현지업체와의 파트너십은 중국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업체에게도 큰 이득이 되지만, 중국 현지 업체 역시 선진국 브랜드에 더욱 신뢰를 갖고 있는 중국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이러한 파트너십을 지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중국 시장 베이비 푸드 점유율 추이를 보면, 네슬레의 아일랜드 프리미엄 분유인 일루마 브랜드가 5년새 8배 이상 점유율이 높아졌고, 네덜란드 프리스란트 캄피나의 프리소, 다농 뉴트릴론 브랜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도 무섭게 성장하고 있죠. 역시 네덜란드 산인 압타밀은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출시 3년 만에 16배 이상 점유율이 증가했다.

    반면 네슬레의 저가 브랜드인 S-26은 확실이 지속적으로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 로컬 브랜드 중에 유일하게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훼이흐어의 피르무스 브랜드의 경우 영양학적으로 중국베이비들에게 가장 적합하다는 것을 강조해 프리미엄으로 포지션한 제품이고, 이리브랜는 지난 5년간 수입브랜드와 경쟁에서 밀리고 있으나, 뉴질랜드 산임을 강조하면서 하락세가 둔화되고 있다


  • 두번째, 고려해야할 진출전략으로는 유통 채널. 한국에는 이러한 유통채널이 아직 크진 않은데, 중국에 아이잉스, 리자아 베이비 등 산모용품과, 분유, 귀저기, 아기 용품 등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영유아 전문 매장의 규모가 매우 크게 형성되어 있음. 유로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이러한 채널이 포함된 기타 식료품을 제외한 전문채널 비중이 지난 5년동안 약 30%에서 40% 까지 지속적으로 성장. 특히 이곳에서는 아직 육아에 서툰 고객들에게 맞춤 상담을 통해 적절한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도시화된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 편이고 프리미엄 브랜드의 확대에도 크게 일조하고 있음.

    한편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이비푸드 유통 채널은 온라인 채널. 아시아 퍼시픽 지역에서 베이비푸드 유통 채널 중 온라인이 두자릿수 이상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나라가 한국과 중국이 유일함. 2017년 기준으로 중국의 온라인 채널은 26%를 차지했고 그 뒤를 있는 국가가 태국인데 6%가 채 안됨. 즉, 온라인 유통 채널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고, 대형마트, 슈퍼마켓보다 큰 유통 채널이라는 점은 전략적으로 반드시 고려되어야 할 점.

    특히 중국의 경우 대륙에서 홍콩에 유통되는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서 이용하는 경우가 많고, 규제 적용이 인터넷 상에서는 올해말까지 유예되기 때문에 올해 인터넷 채널의 비중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반대로, 규제확대로 온라인에서 유통 가능한 브랜드 수가 줄어들게 되면, 향후 온라인 유통 채널의 성장률은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
  • 세번째로, 프리미엄은 프리미엄인데, 어떠한 제품으로 공략해야 할지 살펴봄. HMO라고 들어봤나? 한국에서는 모유 올리고당이라고 하는데, HMO를 성분으로 포함하고 있는 분유제품은 아직 2016년도 미국에서 출시된 씨밀락 프로어드밴스 제품과 지난 여름 네슬레가 스페인에서 출시한 난 옵티프로 슈프림, 그리고 지난 11월에 홍콩에서 출시된 네슬레의 일루마 브랜드가 유일함. 네슬레는 2년이내에 추가적으로 HMO분유 제품라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 곧 한국시장에서 상륙하지 않을까 예상되기도 합니다. 현재 미국의 두퐁사와 네덜란드의 프리슬란트 캄파니 도모 역시 관련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는데,
    이 제품이 아시아 중에서는 첫번째로 홍콩에서 출시가 됐다는 건, 중국 소비자들에게도 그만큼 니즈가 있다는 것으로 일부 분석할 있음.
    프리미엄화 트렌드의 일환으로 HMO 분유를 출시하는 것 역시 전략적으로 고려해 볼 만함.

    한편, 산양분유는 국내에서도 호주산, 뉴질랜드 산 프리미엄 제품으로 꼽히는 분유인데, 아시아 시장, 특히 중국에서는 새로운 프리미엄 분유로 인식되고 있음. 일반 분유보다 소화가 더 잘되고 비만이 될 확률이 줄어든다는 등의 건강상 이점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는 모습인데, 현재 전 세계 분유 시장에서 약 10% 정도가 산양분유인 것으로 파악됨. 중국 시장에서는 산양분유 비율이 약 5% 정도로 파악되며 프리미엄, 건강한 이미지, 또 호주와 뉴질랜드 청정지역 제품이라는 것 때문에 온라인 채널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제품 역시 CFDA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규제가 적용됨에 따라 산양분유 인기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발빠른 규제에 대응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 그렇다면, 중국 시장 외에 수량 기준으로 시장규모가 어느정도 선두권에 있는 국가들을 좀 살펴보면,
    눈여겨 봐야 할 요소 중의 하나가 여성 고용률. 36개월 아기 한명이 평균 섭취하는 분유량은 여성 고용률과 어느정도 비례한다고 볼 수 있다. 주로 돌 이후 섭취하는 growing-up 단계의 분유가 여성고용률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그래프에서 보면 인도나 아프리카 국가들은 여성고용률과 아기 평균 분유 섭취량이 모두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고, 상대적으로 완모 비율이 높다고 볼 수 있는 반면,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시장은 출산휴가 이후 엄마들이 직장으로 돌아가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분유 섭취량도 증가하고 있다.
  • 이 중에 가능성이 있는 몇 개 국가들의 진출 전략을 간략하게 짚고 넘어보면,
    공통적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사우디 아라비아 모두 보통 분유를 섭취는 대상 범위가 한국보다는 훨씬 크다고 할 수 있다. 한국 아기들의 경우 6개월 이후부터 이유식과 분유 또는 모유를 병행하고, 돌 이후부터는 사실상 사람이 먹는 건 다 먹어도 된다-라고 하는데, 그만큼 한국의 베이비푸드 시장이 아이들이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 분유 외에도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다는 의미. 반대로 그만큼 분유시장이 더 성장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얘기일수도. 그래서 해외로 눈을 돌려보자는 건데…

    사실상 해외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브랜드와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광고가 필수적인데,
    분유 광고를 금지하고 있는 규정은 국가마가 비슷하지만 한국보다는 더 까다롭다고 보면 되겠다.
    베트남은 2돌까지 아이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광고가 금지되어있습니다.
    실제로 두돌 이후 먹는 분유의 경우 일반 우유나 요거트 등의 유제품과 경쟁을 해야하는 구도인데,
    이에 업체들은 편리성과 ‘면역력강화/ 두되발달” 등 분유 광고에 강조될만한 문구를 활용한 액상 growing-up 분유시장을 확대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로 전체 베트남 분유시장에서 돌이후 섭취하는 growing-up 분유 비율은 판매액 기준 2017년 78%에 달하고,
    Growing-up 분유 중 액상분유의 비율은 5년새 10배이상 늘어나 지난해 약 10% 정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도시들을 중심으로는 프리미엄에 대한 니즈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베트남 대표 유제품 업체인 비나밀크는 스위스의 DSM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고, 최근에는 일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게 나타남.

    인도네시아는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소득이 증가하면서 분유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고 있는 단계라고 볼 수 있음. 분유업체들은 지속적으로 아직 저개발 됐지만, 개발 가능성이 농후한 지역을 중심으로 유통채널을 다각화 하는데 초첨. 여성 고용률이 증가하면서 출산휴가 이후 모유수유를 하기 위해 개인과 시스템이 노력하기 보다는 바로 간편하고 비교적 안전하게 분유로 갈아타는 것이 일반화 되어있음.
    인도네시아의 분유는 아직 작은 동네 식료품 점으로 대부분 유통되고 있지만, 최근 편의점이 가장 빠른 성장률을 보이면서 지난해에는 하이퍼마켓보다 높은 17%를 기록하며 개인 식료품점에 이어 두번째로 큰 유통채널로 올라섬.

    또다른 포인트는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 기업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활용한, 다소 CSR에 가까운 활동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예를 들면, 네슬레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24시간 고객 helping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육아에 서툰 엄마들이 당황할 수 있는 순간에 응급처치나 상황에 맞는 조언들을 제공함으로써, 분유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일본식품 기업 모리나가 역시 전문 의사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소비자 질문에 답해주는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사실 한국은 이미 산후조리원에서 분유업체들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하고 있고, 굳이 기업들이 참여하지 않아도 선배 엄마들의 조언을 통한 커뮤니티가 발달되어 있어서 이미 국내 업체에게는 매우 익숙한 마케팅 방법일 거란 생각. 실제로 20-30대 젊은 여성들의 미디어 접근성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SNS 채널을 통한 소통 마케팅은 어느 국가에 진출하더라고 고려해봐야 하는 부분.

    베이비 푸드 시장에서 마지막으로 살펴볼 국가는 중동의 사우디 아라비아인데, 최근 여성 고용률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국가중의 하나가 이곳. 단순히 여성 고용을 권장하는 것이 아닌, 다양한 트레이닝 프로그램과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실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국가와 사회가 노력하고 있다. 앞서 말한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여성 고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growing-up 단계의 분유가 지난해 판매액 기준으로 17% 성장하면 전체 분유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0% 넘어섰다.

    한국은 돌 이후에 먹는 growing-milk 분유 비율이 어느정도 인지… 분유업계 분들은 아실텐데 어느정도 일것 같은지?
    완모 모유수율 비율이 우리랑 비슷한 중국도 growing up 분유 비율이 40% 가 넘고, 세계 평균이 약 45% 정도 된다.
    한국은 생후 6개월까지(1,2단계)-1년까지(2,3단계)- 돌 이후(3,4단계)로 시장을 구분하는 데, 각각 45%-35%-20% 로 Growing up 분유 비율이 다른 국가보다 현저히 작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앞서 말한대로, 한국은 그만큼 생후 6개월만 지나도 아기들이 먹을 수 있는 식품이 다양하게 잘 갖춰져 있단 얘기.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영유아의 제대로된 영양분 공급을 위해서 보통 36개월까지는 분유를 주로 섭취한다고 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출산율도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 최근에는 디펜던트 fee 라는 것이 생기면서 사우디아라비아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인당 약 3만원 정도씩 거주비 개념의 돈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 이곳을 떠나거나 가족들은 고국으로 돌려보내는 추세. 이러한 인구이동이 전반적인 소비재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있긴 한데,분유 시장에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아 향후 5년동안 연평균 10%, 특히 growing-up 분유는 향후 평균 12% 이상 성장률은 유지할 것으로 전망. 또, 태어나서 돌까지 주로 분유를 먹는 사이클이다 보니, 한해의 출산률 감소가 그 해 분유시장에 직격탄을 주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36개월까지 아기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분유에 대한 수요가 한국보다 안정적이기 때문에 한국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해외시장 중 하나.
    게다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베이비푸드는 주로 약국 / 드럭스토어 채널을 통해 유통이 되어 왔는데, 최근 슈퍼마켓 영향으로 40% 까지 줄어들어서, 약국 및 드럭스토어와 슈퍼마켓 두 채널이 거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비교적 심플한 유통구조를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 자 여기까지 아시아와 중동 지역의 분유시장에 대해 간략히 설명을 드렸는데,
    아시아 중동 시장 진출을 고려할 때 함께 고민해야 하는 것이 할랄인증이다. 사실 중동 지역은 기본적으로 할랄인증 또는 100% 이슬람 율법에 맞는 식품만 엄격하게 수입을 허용하기 때문에
    중동시장을 고려할 때는 어떤 음식이든 할랄인증은 받아야 하는 것. 육류가 아니더라도 제조, 포장, 전반적인 식품의 생산 유통에도 할랄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런부분까지 고려되어야 중동지역 수출이 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다.
    반면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 아시아 지역은 무슬림 인구가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라서 사실 할랄 인증을 위한 시설 투자 대비 어느정도 수익을 낼 수 있는지는 분명 고려해 봐야 하겠지만, 전반적으로 무슬림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이제 아시아 지역을 공략할 때 무시할 수 없는 이슈라고 보면 됨.

    사실 내츄럴리 할랄 일수 있는 제품의 경우 할랄 인증의 의미는 마케팅 전략이라고 볼 수 도 있겠는데, 같은 성분을 사용해도 이에 할랄 인증을 받게되면, 무슬림 소비자로 하여금 제품을 더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 유로모니터가 지난해 분석한 할랄 식품 시장에 대한 내용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무슬림 비중이 기본적으로 높은 국가니까 그렇다 치고, 앞으로 중국의 할랄 인증 식품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중국은 전체 인구 대비 무슬림 인구 비율이 높은 건 아니지만, 할랄 푸드를 꼭 필요로 하는 무슬림 인구의 절대적인 숫자는 아시아에서 인도네시아 다음으로 높다고 할 수 있다. 중국이 무슬림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투명하게 제품 성분에 대해서 믿을 수 있는 인증받은 제품의 니즈가 증가하는 것.
    중국 내에서는 유제품, 비스킷, 아이스크림, 베이비푸드 순으로 할랄식품 시장 규모가 형성되어 있고 유제품에는 우유, 요거트, 치즈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할랄인증 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이해하면 된다.
  • 유로모니터가 지난해 분석한 할랄 식품 시장에 대한 내용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무슬림 비중이 기본적으로 높은 국가니까 그렇다 치고, 앞으로 중국의 할랄 인증 식품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중국은 전체 인구 대비 무슬림 인구 비율이 높은 건 아니지만, 할랄 푸드를 꼭 필요로 하는 무슬림 인구의 절대적인 숫자는 아시아에서 인도네시아 다음으로 높다고 할 수 있다. 중국이 무슬림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투명하게 제품 성분에 대해서 믿을 수 있는 인증받은 제품의 니즈가 증가하는 것.
    중국 내에서는 유제품, 비스킷, 아이스크림, 베이비푸드 순으로 할랄식품 시장 규모가 형성되어 있고 유제품에는 우유, 요거트, 치즈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할랄인증 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이해하면 된다.
  • 다음은 간식시장. 비스킷, 스낵, 초콜릿, 사탕, 아이스크림 등의 이른바 국내 군것질 시장은 지속적으로 정체되어 있다. 출생률 저하, 국내 소비자의 식성 및 군것질 패턴 변화 등 많은 이유가 있지만,
    대한민국의 군걸짓 시장이야말로 전세계적으로 봤을 때, 발달 될만큼, 성장할만큼 성장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굉장히 성숙한 시장이기 때문에 정체되어 있는 현 상황에 뭔가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음.

    그래서 가까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보면,
    먼저 스낵바, 과일스낵을 포함한 비스킷 시장의 글로벌 마켓 현황입니다. 동그라미의 사이즈가 시장규모, 가로가 성장률, 세로가 국민 한사람당 평균 소비하는 금액이라고 보면 됨. 스카이 블루가 아시아 시장이고 그 옆에 작은 동그라미가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이다.

    두번째는 한국에서는 보통 봉지과자들이 포함되어 있는 스낵과 견과류 시장현황이고,
    마찬가지로 스카이블루인 아시아와 작은 중도 시장이 가장 오른쪽 아래 위치하고 있다.

    마지막은 초콜릿, 껌, 설탕이 포함된 컨펙셔너리 시장 현황. 아시아 중동 모두 마찬가지로 오른쪽 아래 위치.
  • 다음은 간식시장. 비스킷, 스낵, 초콜릿, 사탕, 아이스크림 등의 이른바 국내 군것질 시장은 지속적으로 정체되어 있다. 출생률 저하, 국내 소비자의 식성 및 군것질 패턴 변화 등 많은 이유가 있지만,
    대한민국의 군걸짓 시장이야말로 전세계적으로 봤을 때, 발달 될만큼, 성장할만큼 성장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굉장히 성숙한 시장이기 때문에 정체되어 있는 현 상황에 뭔가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음.

    그래서 가까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보면,
    먼저 스낵바, 과일스낵을 포함한 비스킷 시장의 글로벌 마켓 현황입니다. 동그라미의 사이즈가 시장규모, 가로가 성장률, 세로가 국민 한사람당 평균 소비하는 금액이라고 보면 됨. 스카이 블루가 아시아 시장이고 그 옆에 작은 동그라미가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이다.

    두번째는 한국에서는 보통 봉지과자들이 포함되어 있는 스낵과 견과류 시장현황이고,
    마찬가지로 스카이블루인 아시아와 작은 중도 시장이 가장 오른쪽 아래 위치하고 있다.

    마지막은 초콜릿, 껌, 설탕이 포함된 컨펙셔너리 시장 현황. 아시아 중동 모두 마찬가지로 오른쪽 아래 위치.
  • 다음은 간식시장. 비스킷, 스낵, 초콜릿, 사탕, 아이스크림 등의 이른바 국내 군것질 시장은 지속적으로 정체되어 있다. 출생률 저하, 국내 소비자의 식성 및 군것질 패턴 변화 등 많은 이유가 있지만,
    대한민국의 군걸짓 시장이야말로 전세계적으로 봤을 때, 발달 될만큼, 성장할만큼 성장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굉장히 성숙한 시장이기 때문에 정체되어 있는 현 상황에 뭔가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음.

    그래서 가까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보면,
    먼저 스낵바, 과일스낵을 포함한 비스킷 시장의 글로벌 마켓 현황입니다. 동그라미의 사이즈가 시장규모, 가로가 성장률, 세로가 국민 한사람당 평균 소비하는 금액이라고 보면 됨. 스카이 블루가 아시아 시장이고 그 옆에 작은 동그라미가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이다.

    두번째는 한국에서는 보통 봉지과자들이 포함되어 있는 스낵과 견과류 시장현황이고,
    마찬가지로 스카이블루인 아시아와 작은 중도 시장이 가장 오른쪽 아래 위치하고 있다.

    마지막은 초콜릿, 껌, 설탕이 포함된 컨펙셔너리 시장 현황. 아시아 중동 모두 마찬가지로 오른쪽 아래 위치.
  • 아시아의 주요 국가들 군걸질 시장에서 볼수 있는 공통적인 특징 중 하나는 군걸질 거리를 선택할 때 ‘건강’을 우선순위에 두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는 것.
    우리나라에 웰빙 열풍이 불면서 프리미엄 과자 브랜드가 한창 출시되었던 7-8년 전의 바로 직전 단계와 매우 흡사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음.
    견과류 중에서도 캐슈넛, 마카다미아와 같은 보다 고급스러운 견과류가 막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사실 건과일 스낵의 원조인 동남아 국가들에서는 그동안 주로 즐겨먹던 바나나칩, 말린 파인애플에서 망고, 두리안, 딸기 등 보다 고급스럽게 인식되는 과일 스낵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짐.
    스낵바의 경우 아직 서양 선진국가에서처럼 특정 영양소 섭취를 위해서 또는 균형잡힌 영양소가 함유된 제품들로 인해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점차 체중조절용 간식, 운동 중에 에너지 보충을 위해서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음.

    중국의 경우는 최근 3-4년 사이 급성장한 견과류 브랜들이 있는데, 아시아 퍼시픽 시장에서 지난 5년새 top11 스낵 브랜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 혜성처럼 등장한 베스토어, three squirrels 브랜드가 보이나? 단번에 전체 savoury snack 섹터에서 3-4위를 꿰찼다. 이 두 브랜드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 기존의 흔한 견과류 보다 고급스러운 너트류라는 전략을 취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음.
    한편 중국에서 건과일은 젊은세대를 주로 타깃으로 한 프리미엄 간식으로 포지셔닝 하면서 유통과 fun마케팅, 제품 진열 모두 2030세대를 겨냥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음.

    베트남의 경우 프리미엄 스낵 선호도가 견과류에서 건과일로 옮겨가고 있음. 지난해 건과일이 약 17% 정도 성장하면서 3%대에 머문 견과류 성장률을 훌쩍 뛰어넘음.

    스낵바 특히 에너지 바 시장은 인도가 지난 5년간 토탈 200% 넘은 성장률을 보이면서 새로이 간편하고 영양가 높은 간식/군것질 거리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유통채널 역시 일반 과자 제품의 70% 이상이 작은 동네 개인 식료품점을 통해 유통되는데 반해, 스낵바는 65% 정도가 모던 채널인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함으로서 “도시에 사는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정확하게 타켓마케팅을 한 카테고리임.
    인도네시아 스낵바도 지난 5년간 토탈 118%의 성장률을 기록했는데 drug store 등 약국채널과 스타벅스 등과 파트너십을 통한 foodservice에서의 판매가 성공을 거두면서 소비자들에게 ‘건강함’과 ‘고급스러움’ 이 두 이미지를 더욱 잘 전달하고 있음.
    최근 한국 스낵바 시장은 간편함을 강조하는 컨셉으로 최근 다양한 브랜드로 확대되고 씨리얼 제조 회사들도 바 형태의 씨리얼을 런칭하고 있지만, 씨리얼바에 머물러 있어서 아직 소비자들이 간식 이상으로는 적극적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고, 지금 연평균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스낵바 시장도 한국처럼 단순히 건강한 간식거리라는 콘셉트 만으로는 한계에 직면할 수 있음.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기능적으로나 유통 채널 등을 명확하게 포지셔닝 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

    이 세 카테고리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이유 중 하나는 ‘온더고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간식이라는 점도 있다. 과거 unpackaged/unbranded 형태로 전통시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던 먹거리가 branded/packaged 형태가 되면서 고급스러운 웰빙 간식으로 둔갑한 것. 한번에 섭취할 수 있는 소포장 그리고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는 지퍼 포장역시 이 카테고리가 성장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 요소로 분석할 수 있다.


  • 아시아의 주요 국가들 군걸질 시장에서 볼수 있는 공통적인 특징 중 하나는 군걸질 거리를 선택할 때 ‘건강’을 우선순위에 두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는 것.
    우리나라에 웰빙 열풍이 불면서 프리미엄 과자 브랜드가 한창 출시되었던 7-8년 전의 바로 직전 단계와 매우 흡사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음.
    견과류 중에서도 캐슈넛, 마카다미아와 같은 보다 고급스러운 견과류가 막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사실 건과일 스낵의 원조인 동남아 국가들에서는 그동안 주로 즐겨먹던 바나나칩, 말린 파인애플에서 망고, 두리안, 딸기 등 보다 고급스럽게 인식되는 과일 스낵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짐.
    스낵바의 경우 아직 서양 선진국가에서처럼 특정 영양소 섭취를 위해서 또는 균형잡힌 영양소가 함유된 제품들로 인해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점차 체중조절용 간식, 운동 중에 에너지 보충을 위해서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음.

    중국의 경우는 최근 3-4년 사이 급성장한 견과류 브랜들이 있는데, 아시아 퍼시픽 시장에서 지난 5년새 top11 스낵 브랜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 혜성처럼 등장한 베스토어, three squirrels 브랜드가 보이나? 단번에 전체 savoury snack 섹터에서 3-4위를 꿰찼다. 이 두 브랜드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 기존의 흔한 견과류 보다 고급스러운 너트류라는 전략을 취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음.
    한편 중국에서 건과일은 젊은세대를 주로 타깃으로 한 프리미엄 간식으로 포지셔닝 하면서 유통과 fun마케팅, 제품 진열 모두 2030세대를 겨냥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음.

    베트남의 경우 프리미엄 스낵 선호도가 견과류에서 건과일로 옮겨가고 있음. 지난해 건과일이 약 17% 정도 성장하면서 3%대에 머문 견과류 성장률을 훌쩍 뛰어넘음.

    스낵바 특히 에너지 바 시장은 인도가 지난 5년간 토탈 200% 넘은 성장률을 보이면서 새로이 간편하고 영양가 높은 간식/군것질 거리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유통채널 역시 일반 과자 제품의 70% 이상이 작은 동네 개인 식료품점을 통해 유통되는데 반해, 스낵바는 65% 정도가 모던 채널인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함으로서 “도시에 사는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정확하게 타켓마케팅을 한 카테고리임.
    인도네시아 스낵바도 지난 5년간 토탈 118%의 성장률을 기록했는데 drug store 등 약국채널과 스타벅스 등과 파트너십을 통한 foodservice에서의 판매가 성공을 거두면서 소비자들에게 ‘건강함’과 ‘고급스러움’ 이 두 이미지를 더욱 잘 전달하고 있음.
    최근 한국 스낵바 시장은 간편함을 강조하는 컨셉으로 최근 다양한 브랜드로 확대되고 씨리얼 제조 회사들도 바 형태의 씨리얼을 런칭하고 있지만, 씨리얼바에 머물러 있어서 아직 소비자들이 간식 이상으로는 적극적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고, 지금 연평균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스낵바 시장도 한국처럼 단순히 건강한 간식거리라는 콘셉트 만으로는 한계에 직면할 수 있음.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기능적으로나 유통 채널 등을 명확하게 포지셔닝 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

    이 세 카테고리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이유 중 하나는 ‘온더고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간식이라는 점도 있다. 과거 unpackaged/unbranded 형태로 전통시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던 먹거리가 branded/packaged 형태가 되면서 고급스러운 웰빙 간식으로 둔갑한 것. 한번에 섭취할 수 있는 소포장 그리고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는 지퍼 포장역시 이 카테고리가 성장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 요소로 분석할 수 있다.


  • 아시아의 주요 국가들 군걸질 시장에서 볼수 있는 공통적인 특징 중 하나는 군걸질 거리를 선택할 때 ‘건강’을 우선순위에 두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는 것.
    우리나라에 웰빙 열풍이 불면서 프리미엄 과자 브랜드가 한창 출시되었던 7-8년 전의 바로 직전 단계와 매우 흡사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음.
    견과류 중에서도 캐슈넛, 마카다미아와 같은 보다 고급스러운 견과류가 막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사실 건과일 스낵의 원조인 동남아 국가들에서는 그동안 주로 즐겨먹던 바나나칩, 말린 파인애플에서 망고, 두리안, 딸기 등 보다 고급스럽게 인식되는 과일 스낵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짐.
    스낵바의 경우 아직 서양 선진국가에서처럼 특정 영양소 섭취를 위해서 또는 균형잡힌 영양소가 함유된 제품들로 인해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점차 체중조절용 간식, 운동 중에 에너지 보충을 위해서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음.

    중국의 경우는 최근 3-4년 사이 급성장한 견과류 브랜들이 있는데, 아시아 퍼시픽 시장에서 지난 5년새 top11 스낵 브랜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 혜성처럼 등장한 베스토어, three squirrels 브랜드가 보이나? 단번에 전체 savoury snack 섹터에서 3-4위를 꿰찼다. 이 두 브랜드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 기존의 흔한 견과류 보다 고급스러운 너트류라는 전략을 취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음.
    한편 중국에서 건과일은 젊은세대를 주로 타깃으로 한 프리미엄 간식으로 포지셔닝 하면서 유통과 fun마케팅, 제품 진열 모두 2030세대를 겨냥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음.

    베트남의 경우 프리미엄 스낵 선호도가 견과류에서 건과일로 옮겨가고 있음. 지난해 건과일이 약 17% 정도 성장하면서 3%대에 머문 견과류 성장률을 훌쩍 뛰어넘음.

    스낵바 특히 에너지 바 시장은 인도가 지난 5년간 토탈 200% 넘은 성장률을 보이면서 새로이 간편하고 영양가 높은 간식/군것질 거리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유통채널 역시 일반 과자 제품의 70% 이상이 작은 동네 개인 식료품점을 통해 유통되는데 반해, 스낵바는 65% 정도가 모던 채널인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함으로서 “도시에 사는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정확하게 타켓마케팅을 한 카테고리임.
    인도네시아 스낵바도 지난 5년간 토탈 118%의 성장률을 기록했는데 drug store 등 약국채널과 스타벅스 등과 파트너십을 통한 foodservice에서의 판매가 성공을 거두면서 소비자들에게 ‘건강함’과 ‘고급스러움’ 이 두 이미지를 더욱 잘 전달하고 있음.
    최근 한국 스낵바 시장은 간편함을 강조하는 컨셉으로 최근 다양한 브랜드로 확대되고 씨리얼 제조 회사들도 바 형태의 씨리얼을 런칭하고 있지만, 씨리얼바에 머물러 있어서 아직 소비자들이 간식 이상으로는 적극적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고, 지금 연평균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스낵바 시장도 한국처럼 단순히 건강한 간식거리라는 콘셉트 만으로는 한계에 직면할 수 있음.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기능적으로나 유통 채널 등을 명확하게 포지셔닝 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

    이 세 카테고리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이유 중 하나는 ‘온더고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간식이라는 점도 있다. 과거 unpackaged/unbranded 형태로 전통시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던 먹거리가 branded/packaged 형태가 되면서 고급스러운 웰빙 간식으로 둔갑한 것. 한번에 섭취할 수 있는 소포장 그리고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는 지퍼 포장역시 이 카테고리가 성장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 요소로 분석할 수 있다.


  • 아시아의 주요 국가들 군걸질 시장에서 볼수 있는 공통적인 특징 중 하나는 군걸질 거리를 선택할 때 ‘건강’을 우선순위에 두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는 것.
    우리나라에 웰빙 열풍이 불면서 프리미엄 과자 브랜드가 한창 출시되었던 7-8년 전의 바로 직전 단계와 매우 흡사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음.
    견과류 중에서도 캐슈넛, 마카다미아와 같은 보다 고급스러운 견과류가 막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사실 건과일 스낵의 원조인 동남아 국가들에서는 그동안 주로 즐겨먹던 바나나칩, 말린 파인애플에서 망고, 두리안, 딸기 등 보다 고급스럽게 인식되는 과일 스낵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짐.
    스낵바의 경우 아직 서양 선진국가에서처럼 특정 영양소 섭취를 위해서 또는 균형잡힌 영양소가 함유된 제품들로 인해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점차 체중조절용 간식, 운동 중에 에너지 보충을 위해서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음.

    중국의 경우는 최근 3-4년 사이 급성장한 견과류 브랜들이 있는데, 아시아 퍼시픽 시장에서 지난 5년새 top11 스낵 브랜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 혜성처럼 등장한 베스토어, three squirrels 브랜드가 보이나? 단번에 전체 savoury snack 섹터에서 3-4위를 꿰찼다. 이 두 브랜드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 기존의 흔한 견과류 보다 고급스러운 너트류라는 전략을 취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음.
    한편 중국에서 건과일은 젊은세대를 주로 타깃으로 한 프리미엄 간식으로 포지셔닝 하면서 유통과 fun마케팅, 제품 진열 모두 2030세대를 겨냥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음.

    베트남의 경우 프리미엄 스낵 선호도가 견과류에서 건과일로 옮겨가고 있음. 지난해 건과일이 약 17% 정도 성장하면서 3%대에 머문 견과류 성장률을 훌쩍 뛰어넘음.

    스낵바 특히 에너지 바 시장은 인도가 지난 5년간 토탈 200% 넘은 성장률을 보이면서 새로이 간편하고 영양가 높은 간식/군것질 거리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유통채널 역시 일반 과자 제품의 70% 이상이 작은 동네 개인 식료품점을 통해 유통되는데 반해, 스낵바는 65% 정도가 모던 채널인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함으로서 “도시에 사는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정확하게 타켓마케팅을 한 카테고리임.
    인도네시아 스낵바도 지난 5년간 토탈 118%의 성장률을 기록했는데 drug store 등 약국채널과 스타벅스 등과 파트너십을 통한 foodservice에서의 판매가 성공을 거두면서 소비자들에게 ‘건강함’과 ‘고급스러움’ 이 두 이미지를 더욱 잘 전달하고 있음.
    최근 한국 스낵바 시장은 간편함을 강조하는 컨셉으로 최근 다양한 브랜드로 확대되고 씨리얼 제조 회사들도 바 형태의 씨리얼을 런칭하고 있지만, 씨리얼바에 머물러 있어서 아직 소비자들이 간식 이상으로는 적극적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고, 지금 연평균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스낵바 시장도 한국처럼 단순히 건강한 간식거리라는 콘셉트 만으로는 한계에 직면할 수 있음.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기능적으로나 유통 채널 등을 명확하게 포지셔닝 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

    이 세 카테고리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이유 중 하나는 ‘온더고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간식이라는 점도 있다. 과거 unpackaged/unbranded 형태로 전통시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던 먹거리가 branded/packaged 형태가 되면서 고급스러운 웰빙 간식으로 둔갑한 것. 한번에 섭취할 수 있는 소포장 그리고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는 지퍼 포장역시 이 카테고리가 성장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 요소로 분석할 수 있다.


  • 다음은 이제 도시화, 모던화가 한창인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PB상품으로 진출하는 전략을 제안해 보고자 한다.
    인도네시아만 아직 스트리트 푸드 벤더, 맘-앤-팝샵 이라는 길거리 소규모 상점들이 여전히 40%가 넘는 큰 비중을 차지해 왔는데, 최근 빠르게 도시화 모던화가 진행되면서 방금전 견과류 시장에서도 말했듯, 그동안 비포장 제품으로 즐기던 것에서 보다 깔끔하고 보기좋게 상품화 된 것들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아직 20% 남짓이지만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이러한 트렌드가 일반화 되고, PB 상품 역시 등장하고 있다.
    그런데 이 PB 상품이 딱 10년전 즘 한국 대형마트/편의점에서 PB상품이 막 시작되던 때와 비슷한 단계에 있다. 7-8년전 시장분석을 할 때, PB 제품이 나오고는 있으나 소비자들에겐 퀄리티는 보장할 수 없는 저가제품 정도로 인식되고 있다고 표현한 기억이 나는데, 유로모니터의 동남아 과자 시장 현지 분석 보고서에 이러한 내용의 멘트가 등장한다. 현재 NB 상품을 능가하는 경쟁력을 갖고 있는 PB 상품들이 많다. 많은 식품 제조사 분들의 공통된 고민 중의 하나가 어떻게 PB상품과 경쟁할 수 있을까- 이기까지 한 상황에 놓였다. 어느덧 한국에서 PB 상품은 ‘질좋은 제품을 저력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그렇게 인식되고 있는데,
    한국의 과자들이 동남아 시장에서 주요 채널과 파트너십을 통해 프리미엄 PB 시장을 장기적으로 개척하는 것도 고려해볼만한 전략.

  • 이미 영국의 스낵시장의 30%가 비스킷 시장의 25% 정도가 Private label, 즉 PB 제품인데, 저가 상품부터 리테일러의 브랜드를 걸고 내놓은 고급진 PB제품까지 가격을 단계별로 구성한 것 이외에도 영유아 전용 식품 브랜드, 유기농이나 프리프럼 PB브랜드까지, PB브랜드의 성장은 소비자의 충성도와 비례한다는 점에서, 유통채널이 모던화 될수록 유통사 역시 좋은 제조사 파트너를 찾고자 하는 니즈가 굉장히 강하게 나타나다. 특히 아예 고급 유통채널로 포지셔닝 된 웨이트로즈나 막스엔 스펜서 같은 경우는, 해당 PB 상품들이 좀 있어보이는 선물로도 손색이 없고, 음 여기꺼니까 건강한맛, 맛있을꺼야-라는 플라시보 효과까지 낼 수 있는 브랜드 파워를 갖고 있다.
    우리나라가 벤치마킹을 주로 하는 일본 시장도 사실 PB제품은 저가라는 인식이 팽배했는데, 최근 PB의 고급화에 한참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 지난해 말 유로모니터가 전망한 2018년 주요 식품 트렌드가 있다. 그 중 하나가 Local over Global 이었는데, 특히 글로벌 식품 기업들이 앞으로 지역 마케팅에 공을 들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시아에서 developed 국가로 여겨지는 일본, 대만, 싱가폴, 한국 등에서는 앞으로 지역 특산물, 특정 지역의 마케팅 요소를 적극 활용하여 외부에도 확대될 수 있도록, 결과적으로는 그 지역 경제나 이미지 재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콘셉이 주로 활용된다.
    여전히 한국 아이돌, 한국 드라마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강한 대만의 경우 한국 과자에 대한 환상이 있어서, 그들을 모델로 기용한 제품에 대한 인기가 좋은 편이고, 현지 소비자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요소를 마케팅 또는 패키징에 적극 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기집-이라고 적혀있는 케틀칩은 국내 업체 제품은 아니지만 한국의 바베큐 맛을 한글과 함께 상품화 함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다른 식품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개발도상국의 경우에는 아직 체험헤 보지 않은 새로운 식품에 대한 니즈가 그렇게 강하지 않고 주로 익숙한 것만 구매하는 경향이 더 강하기 때문에 현지 소비자를 공략한 맛, 제형을 출시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예를 들면 인도 씨리얼 시장은 지난 5년간 연평균 20%씩 성장했는데, 도시화로 젊은 소비자의 식습관 변화가 주요 원인이지만 이들을 공략하기 위해 마살라 맛 씨리얼 등 인도 전통의 맛을 씨리얼에 가미해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 간식 시장에서 마지막으로 신제품 트렌드는 어떤지 간략하게 소개해 드리면, 한국도 지난해에 한번 휩쓸고 갔던 말차 /그린티 맛 식품들이 베트남, 싱가폴에서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하겐다즈의 그린티 모찌와 얀얀에서도 말차 초콜릿에 찍어 먹을 수 있는 신제품이 프리미엄 콘셉트로 작년에 출시됐고,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인데, 재미있는 것은 세계적인 지역 고유의 음식으로 과자로 표현하는 것이 아시아 시장의 부정할 수 없는 트렌드인데, 지난해 싱가폴의 대표음식인 칠리크랩 칩스, 락사맛 칩스가 출시되서 현지 소비자는 물론이고 싱가포르에서 이른바 관광음식들을 체험한 외국인의 구미까지 당기는 신제품이 아닐 수 없다.
    일본시장은 확실히 기능성을 추가한 군것질 거리들이 유해. 재작년 일본시장에 유산균 초콜릿이 출시되고, 같은 상품이 한국에서도 출시됐었는데, 일본에서는 한국보다 더 큰 호응을 얻으며 미투상품이 2년새 쏟아졌다고 한다.
    여기에는 초콜릿을 젊은층 보다 시니어를 타킷으로 마케팅을 한 것도 효과를 거두었다. 간식의 주 소비자 나이가 점차 많아지면서 시니어를 중요한 고객으로 인식하기 시작했고, 실제로 고령화 사회에서는 필요한 전략이다.
  • 이번에는 아시아 중동시장에서 벗어나 우리의 고추장이 어디로 나아갈 수 있는지 한번 살펴보자.
    그래프를 보면 파란색이 2016년 붉은색이 2017년 국가별로 칠리소스의 시장규모를 비교한 것.
    유럽의 체코, 우크라이나, 터키, 영국 그리고 미국, 캐나다는 테이블 소스 중 칠리소스 중에서 칠리소스가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나라들. 한국은 고추장을 포함한 칠리소스 시장규모가 3% 나 감소한 반면 다른 국가들은 아직 시장규모는 작지만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글로벌 시장에서 이국적인 맛에 매력을 느끼는 소비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 말인 즉, 소스 시장의 덩치가 큰 미국이나 서유럽 국가들 입장에서 매운맛은 새롭고 신기한 이국적인 맛이란 얘기.
    실제로 미국의 경우 스트리스 푸드 트럭이 발달하면서 맥시칸 fast food는 지난 5년간 연평균 7% 이상 성장했다. 북미지역 소비자들에게 매운맛의 원조는 멕시코지-라는 인식이 있어서 매운맛을 즐기기 위해 멕시칸 요리를 많이 찾았는데, 최근에는 아시안 패스트푸드 역시 연평균 6%의 성장률을 보였다.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가 스웨덴에 출시된 하인즈 스리라차 케찹. 캐나다에서도 2015년 2016년에 할라피뇨 케찹에 이어 하인즈 스리라차 케찹, 실버스푼의 타이칠리케찹 등이 출시됐다. 커리소스로 유명한 파탁스 브랜드는 매운버터치킨맛 소스를 출시하고 영국의 난도스 레스토랑에는 피리피리 소스 메뉴가 있어서 매운맛의 강도를 선택할 수도 있다.

    이런 소스들이 동양의 이국적인 맛을 즐기기 위해 인기를 끌었던 칠리 소스였다면,
    최근 미국, 영국 밀레니얼 세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매운맛이 adventurous taste로 뭔가 재미로 꼭 경험해 봐야 하는 그런 일종이 놀이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붉닭볶음면에 도전하는 여러 유트브 동영상이 한국을 많이 알렸지..
    특히 미국시장에서는 머스타드 소스를 칠리소스로 대체한 핫도그나 햄버거가 많아지면서 머스타드 소스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고 있다.

    영국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더 강력하게 매운맛에 대한 니즈가 하나의 트렌드로 나타나면서 칠리소스 시장이 최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엔코나 소스 브랜드는 지난해 더 맵고 더 이국적인 소스를 만드는데 투자한 끝에 어떤 페퍼 소스보다도 가장 맵다고 클레임한 칠리소스를 출시해서 시장점유율을 가져갔다. 테스코와 아즈다에서는 PB 칠리소스를 다양하게 출시했는데, 유로모니터 정의로는 허브 파우더에 속하지만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고운 고춧가루와 비슷한 칠리 파우더가 50g 한병에 약 1300원정도에 판매되고 있고, 옆에 김치 페이스트라는 영국에 사는 한국 교민들에겐 정말 획기적일 수 있는 김치양념이 2016년 이국적인 쿠킹소스 시리즈의 하나로 출시됐었는데, 현재는 판매되지 않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체코의 경우는 칠리소스가 성장하는데 실제로 한국의 매운맛이 긍정적인 영향 미쳤다고도 할 수 있는데, 요즘 체코 프라하 여행가보면 느낄텐데, 유명한 거리들이 한국인가 라는 착각이 들정도로 한국인들 정말 많다. 그만큼 도시 자체가 한국인 영향도 많이 받고 한국인 입맛에 맛는 레스토랑도 지난 10년간 급증했는데, 이러한 트렌드의 다음 사이클로 현지인들이 집에서 요리할 때 칠리 소스를 활용하는 경우가 늘어나 체코 칠리소스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는 분석.

    유럽인들 중에 한국인과 케미가 잘 맞는 사람들이 혹시 어디라고 생각?
    물론 상대적일 수 있다는 걸 전제로지만, 폴리시 들이 한국인과 정서가 비슷한 부분이 많고,
    한국인에게도 비교적 호의적. 특히 폴란드 전통 음식 중에 발효 음식이 많음. 매운 양념이 사용되는 건 아니지만,
    김치처럼 양배추를 절여서 발효시켜 샐러드처럼 먹는 카푸스타키쇼나 라는 음식이 있다. 이미 신 양배추 맛에 익숙해서인지 너무 맵지 않으면 내가 만난 폴리시들은 김치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
    물론 여전히 한국과 한국음식에 대한 지식이라곤 사실 강남스타일이 다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매운맛은 한국의 맛’이라는 것과 나아가 김치 등의 한국화된 식품으로 해외 시장을 겨냥하는 전략도 눈여겨볼만 한다.

  • 이번에는 아시아 중동시장에서 벗어나 우리의 고추장이 어디로 나아갈 수 있는지 한번 살펴보자.
    그래프를 보면 파란색이 2016년 붉은색이 2017년 국가별로 칠리소스의 시장규모를 비교한 것.
    유럽의 체코, 우크라이나, 터키, 영국 그리고 미국, 캐나다는 테이블 소스 중 칠리소스 중에서 칠리소스가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나라들. 한국은 고추장을 포함한 칠리소스 시장규모가 3% 나 감소한 반면 다른 국가들은 아직 시장규모는 작지만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글로벌 시장에서 이국적인 맛에 매력을 느끼는 소비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 말인 즉, 소스 시장의 덩치가 큰 미국이나 서유럽 국가들 입장에서 매운맛은 새롭고 신기한 이국적인 맛이란 얘기.
    실제로 미국의 경우 스트리스 푸드 트럭이 발달하면서 맥시칸 fast food는 지난 5년간 연평균 7% 이상 성장했다. 북미지역 소비자들에게 매운맛의 원조는 멕시코지-라는 인식이 있어서 매운맛을 즐기기 위해 멕시칸 요리를 많이 찾았는데, 최근에는 아시안 패스트푸드 역시 연평균 6%의 성장률을 보였다.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가 스웨덴에 출시된 하인즈 스리라차 케찹. 캐나다에서도 2015년 2016년에 할라피뇨 케찹에 이어 하인즈 스리라차 케찹, 실버스푼의 타이칠리케찹 등이 출시됐다. 커리소스로 유명한 파탁스 브랜드는 매운버터치킨맛 소스를 출시하고 영국의 난도스 레스토랑에는 피리피리 소스 메뉴가 있어서 매운맛의 강도를 선택할 수도 있다.

    이런 소스들이 동양의 이국적인 맛을 즐기기 위해 인기를 끌었던 칠리 소스였다면,
    최근 미국, 영국 밀레니얼 세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매운맛이 adventurous taste로 뭔가 재미로 꼭 경험해 봐야 하는 그런 일종이 놀이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붉닭볶음면에 도전하는 여러 유트브 동영상이 한국을 많이 알렸지..
    특히 미국시장에서는 머스타드 소스를 칠리소스로 대체한 핫도그나 햄버거가 많아지면서 머스타드 소스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고 있다.

    영국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더 강력하게 매운맛에 대한 니즈가 하나의 트렌드로 나타나면서 칠리소스 시장이 최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엔코나 소스 브랜드는 지난해 더 맵고 더 이국적인 소스를 만드는데 투자한 끝에 어떤 페퍼 소스보다도 가장 맵다고 클레임한 칠리소스를 출시해서 시장점유율을 가져갔다. 테스코와 아즈다에서는 PB 칠리소스를 다양하게 출시했는데, 유로모니터 정의로는 허브 파우더에 속하지만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고운 고춧가루와 비슷한 칠리 파우더가 50g 한병에 약 1300원정도에 판매되고 있고, 옆에 김치 페이스트라는 영국에 사는 한국 교민들에겐 정말 획기적일 수 있는 김치양념이 2016년 이국적인 쿠킹소스 시리즈의 하나로 출시됐었는데, 현재는 판매되지 않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체코의 경우는 칠리소스가 성장하는데 실제로 한국의 매운맛이 긍정적인 영향 미쳤다고도 할 수 있는데, 요즘 체코 프라하 여행가보면 느낄텐데, 유명한 거리들이 한국인가 라는 착각이 들정도로 한국인들 정말 많다. 그만큼 도시 자체가 한국인 영향도 많이 받고 한국인 입맛에 맛는 레스토랑도 지난 10년간 급증했는데, 이러한 트렌드의 다음 사이클로 현지인들이 집에서 요리할 때 칠리 소스를 활용하는 경우가 늘어나 체코 칠리소스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는 분석.

    유럽인들 중에 한국인과 케미가 잘 맞는 사람들이 혹시 어디라고 생각?
    물론 상대적일 수 있다는 걸 전제로지만, 폴리시 들이 한국인과 정서가 비슷한 부분이 많고,
    한국인에게도 비교적 호의적. 특히 폴란드 전통 음식 중에 발효 음식이 많음. 매운 양념이 사용되는 건 아니지만,
    김치처럼 양배추를 절여서 발효시켜 샐러드처럼 먹는 카푸스타키쇼나 라는 음식이 있다. 이미 신 양배추 맛에 익숙해서인지 너무 맵지 않으면 내가 만난 폴리시들은 김치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
    물론 여전히 한국과 한국음식에 대한 지식이라곤 사실 강남스타일이 다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매운맛은 한국의 맛’이라는 것과 나아가 김치 등의 한국화된 식품으로 해외 시장을 겨냥하는 전략도 눈여겨볼만 한다.

  • 마지막으로 준비한 내용은 한국에서는 더 포괄적인 의미로 HMR이라고 하는, 레디밀 시장에 대해 얘기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레디밀 시장에 대해서는 알다시피, 오늘 하루종일 얘기를 해도 모자를만큼 듣고싶은 것도 많으시고 제공해드리고 싶은 자료도 많은지라, 딱히 우리기업들이 어디에 어떻게 진출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 전체 글로벌 시장의 현황과 흐름을 설명함으로, 무섭게 급성장하고 있는 우리나라 HMR 시장이 어디로 갈 것인지, 어떻게 나아가는 것이 좋을지 그 방향성을 짚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먼저 왼쪽 그래프 보면, 단위는 밀리언 US 달러로 레디밀 시장은 냉장과 냉동이 규모가 가장 크고, 그 뒤로 prepared salad가 빠르게 추겨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 5년간 연평균 성장률 오른쪽 그래프에 보면 냉동 레디밀 상온 레디밀과 함께 거의 가장 빠른 속도로 시장이 줄어들고 있고 냉장 레디밀은 연평균 2% 정도대의 감소를 보이는데, 냉장 런치 키트는 아직 시작규모는 작지만 홀로 연평균 9%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Prepared salad 역시 건강지향적인 소비자 중심으로 플러스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샐러드의 경우에는 성장하는데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요즘 한국 직장인 특히 여성분들도 점심식사로 샐러드 많이 먹지. 근데, 샐러드 한팩에 웬만한 밥 한끼보다 비싸서 사실 건강 생각해서 매일 먹는 것도 부담스럽기 까지 않데, 미국이나 영국 시장에서는 그런 소비자의 니즈를 샐러드 레디밀로 많이 해소한 케이스다. 게다가 보통 슈퍼마켓, 편의점 입구, 계산대 근처에 prepared salad가 진열되어 있어서, 바쁜와중에 온더고 형태로 후딱 섭치해야 하는 소비자를 잘 공략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서 한국시장도 이런것 눈여겨 보면 좋을 것 같다.

    한편 냉동 레디밀 시장의 천국이던 미국은 차츰 신선함에 대한 니즈가 강해지면서 냉장레디밀이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데, 냉장 레디밀 보다는 냉장 런치킷의 형태가 더 빠르게 발달하고 있다고 볼 수있다. 런치킷은 사실 한국에서는 다소 낯선 형태일 수 있는데, 레디밀보다는 가벼운 스낵, 크래커가 치즈나 요거트가 섹션별로 나뉘어져 있어서 음료 등과 함께 제공되는 것들로 이해하면 되겠다.

  • 마지막으로 준비한 내용은 한국에서는 더 포괄적인 의미로 HMR이라고 하는, 레디밀 시장에 대해 얘기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레디밀 시장에 대해서는 알다시피, 오늘 하루종일 얘기를 해도 모자를만큼 듣고싶은 것도 많으시고 제공해드리고 싶은 자료도 많은지라, 딱히 우리기업들이 어디에 어떻게 진출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 전체 글로벌 시장의 현황과 흐름을 설명함으로, 무섭게 급성장하고 있는 우리나라 HMR 시장이 어디로 갈 것인지, 어떻게 나아가는 것이 좋을지 그 방향성을 짚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먼저 왼쪽 그래프 보면, 단위는 밀리언 US 달러로 레디밀 시장은 냉장과 냉동이 규모가 가장 크고, 그 뒤로 prepared salad가 빠르게 추겨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 5년간 연평균 성장률 오른쪽 그래프에 보면 냉동 레디밀 상온 레디밀과 함께 거의 가장 빠른 속도로 시장이 줄어들고 있고 냉장 레디밀은 연평균 2% 정도대의 감소를 보이는데, 냉장 런치 키트는 아직 시작규모는 작지만 홀로 연평균 9%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Prepared salad 역시 건강지향적인 소비자 중심으로 플러스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샐러드의 경우에는 성장하는데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요즘 한국 직장인 특히 여성분들도 점심식사로 샐러드 많이 먹지. 근데, 샐러드 한팩에 웬만한 밥 한끼보다 비싸서 사실 건강 생각해서 매일 먹는 것도 부담스럽기 까지 않데, 미국이나 영국 시장에서는 그런 소비자의 니즈를 샐러드 레디밀로 많이 해소한 케이스다. 게다가 보통 슈퍼마켓, 편의점 입구, 계산대 근처에 prepared salad가 진열되어 있어서, 바쁜와중에 온더고 형태로 후딱 섭치해야 하는 소비자를 잘 공략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서 한국시장도 이런것 눈여겨 보면 좋을 것 같다.

    한편 냉동 레디밀 시장의 천국이던 미국은 차츰 신선함에 대한 니즈가 강해지면서 냉장레디밀이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데, 냉장 레디밀 보다는 냉장 런치킷의 형태가 더 빠르게 발달하고 있다고 볼 수있다. 런치킷은 사실 한국에서는 다소 낯선 형태일 수 있는데, 레디밀보다는 가벼운 스낵, 크래커가 치즈나 요거트가 섹션별로 나뉘어져 있어서 음료 등과 함께 제공되는 것들로 이해하면 되겠다.

  • 이건 영국 테스코 홈페이지에 있는 레디밀 카테고리. 이 카테고리를 보면 즉석식품이 어느수준까지 발전할 수 있구나.. 라는걸 한눈에 알 수 있어서 가지고 왔다.
    먼저 상단에 원투쓰리, 포션에 따른 구분이 되어 있다. 획일화된 한명, 한끼 양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또는 먹는 양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되어있고, 두번째는 큐전별로 다양한 옵션이 있음을 알수 있는 카테고리 구분인데, 차이니즈 카테고리에는 북미, 유럽 어딜가나 있는 차이니즈 테이크어웨이 메뉴들이 레디밀로 만들어진 거라고 보면 된다. 사실 이부분은 어쩌면 한국의 HMR 메뉴가 더욱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을 수 있어.
    다음 눈여겨 볼 카테고리들은 메뉴 갯수 중 22% 할랄 인증을 받은 제품이고, 10%는 무항생제, 프리레인지 에그나 치킨과 같은 healty 콘셉트의 제품이다. 그 밖에도 베지테리안 레디밀, 글루텐 프리, 락토즈 프리 등의 레디믹 세션을 따로 두고 소비자들이 비교적 안심하고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세지, 파스타, 피시케익 등으로 맛이 너무 강하지 않고 안전한 식재료로 요리한 어린이 전용 레디밀 제품도 있어서, 역시 소비자들이 믿고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점은 눈여겨 볼 만 하다.
  • 긴 시간 지루하지 않았나… 저희가 준비한 내용은 여기까지이고,
    질문???

    혹시 추가로 궁금한 사항 있으시거나 유로모니터에 자료에 대해 문의사항 있으신 분들은 잠깐 앞에 들르셔서 말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오늘 참석해주신 여러분께 다시한번 감사말씀.

×